ezday
링컨 대통령 일화
11 그도세상김용호 2021.06.13 21:50:08
조회 80 댓글 0 신고
링컨 대통령 일화

미국 역대 대통령 중에 가장 위대한 인물로 추앙 받고 있는
에이브라함 링컨(1809~1865)은
남북 전쟁이 한창일 때 종종 부상 당한 병사들이 입원해 있는
병원을 방문했습니다.

한 번은 심한 부상을 입고 거의 죽음 직전에 있는
한 젊은 병사를 찾게 되었습니다.

링컨은 병사의 침상 곁으로 다가가서 물었습니다.
"내가 당신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뭐 없겠소?"

병사는 앞에 서있는 사람이 링컨 대통령인 줄 알아보지 못했고
간신히 이렇게 속삭였습니다.
"저의 어머니에게 편지 한 통만 써 주시겠어요?"

펜과 종이가 준비되자 대통령은 정성스럽게 젊은이가 말하는
내용을 적어 내려갔습니다.
"보고 싶은 어머니, 저는 저의 의무를 다하던 중에 심한
부상을 당했습니다.
아무래도 회복되지 못할 것 같군요.
제가 먼저 떠나더라도 저 때문에 너무 슬퍼하지 마세요.
동생 존과 메리에게도 저 대신 입을 맞춰 주시구요.
하나님께서 어머니와 아버지를 축복해 주시기를 빌겠어요."

병사가 기력이 없어서 더 이상 얘기를 계속할 수 없게 되자
링컨은 젊은이 대신 편지 말미에 서명을 하고 이렇게 덧붙였습니다.
'당신의 아들을 위해 에이브라함 링컨이 이 편지를 대필했습니다.'

젊은 병사는 조금 전에 쓴 편지를 자기에게 좀 보여 달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마침내 편지를 대신 써준 사람이 누구인지 알고는
깜짝 놀라 물었습니다.
"당신이 정말로 대통령이신가요?"
"그렇소. 내가 대통령이오."

그런 다음, 링컨은 자신이 할 수 있는 다른 일이 없는 가를 묻자
병사가 말했습니다.
"제 손을 꼭 잡아 주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편안히 떠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조용한 실내에서 키가 크고 수척한 링컨 대통령은
청년의 손을 잡고 그가 숨을 거둘 때까지
그에게 따뜻한 용기의 말들을 나직이 들려주었습니다.

이 일화는 에 소개된 내용으로 읽는 이로 하여금 마음의
따뜻함과 편안함, 훈훈함을 느끼게 합니다.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천일염   new 산과들에 29 21.07.23
그 시절 여름방학  file new (1) 솔새 54 21.07.23
신이 주신 선물  file new (6) 관심글쓰니 111 21.07.23
누군가의...   new (2) 떠도는방랑자 81 21.07.23
더위를 견디는 시   new (1) 도토리 82 21.07.23
이열치열   new 도토리 72 21.07.23
우 리는 서로 사랑할 수 있습니다   new 대장장이 69 21.07.23
어떵 나무의 밍   new 대장장이 49 21.07.23
스토리텔링   new 뚜르 185 21.07.23
釜底游魚(부저유어)   new 뚜르 156 21.07.23
병산서원 목백일홍 그늘 아래 - 손택수   new (2) 뚜르 127 21.07.23
당신은 아십니까   new (3) 대장장이 109 21.07.23
º─+‥ 무더위 7월의 향기!‥+─º  file new (2) 미림임영석 76 21.07.23
좋은 사람이 더 많다   new (2) 관심글쓰니 139 21.07.23
오직 하나의 기억으로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172 21.07.23
구구절절 지당한 말씀   네잎크로바 132 21.07.23
독도 -해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41 21.07.23
미련이 많아서   예향도지현 106 21.07.23
생각과 감정 다루기   (1) 해맑음3 103 21.07.23
사랑이었네   모바일등록 곽춘진 115 21.07.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