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웃음이 있는 세상
16 네잎크로바 2021.06.12 07:25:34
조회 145 댓글 1 신고

 




웃음이 있는 세상(世上)..




웃음이 있는 世上

윈스턴 처칠 전 英國 총리가 정계은퇴 이후
80세를 넘겨 한 파티에 참석했을 때의 일입니다.
어느 부인이 반가움을 표시하면서
그에게 이런 짓궂은 질문을 했다고 합니다.


"어머,총리님. '남대문'이 열렸어요.

어떻게 해결하실거죠"
그러자 처칠은 이렇게 조크를 통해서
위기를 모면했을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폭소를 자아내게 했다고 합니다.


"굳이 해결하지 않아도 별 문제가 없을 겁니다.
이미 '죽은 새'는 새장 문이 열렸다고
밖으로 나올 수가 없으니까요"




'영국인이 뽑은 가장 위대한 영국인'으로
처칠을 손꼽는 것도 그의 여유로운
마음에서 묻어나는 탁월한 유머감각도
일조를 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가 하원의원에 처음 출마했을 때
상대 후보가 그를 맹렬하게 공격했습니다.


'늦잠자는 게으른 사람'이라고...
그러자 처칠은 전혀 동요하지 않고
대수롭지 않은 일처럼 이렇게 응수함으로
그 선거에서 압도적인 표차이로
당선된 일화는 매우 유명합니다.




"아마도 나처럼 예쁜 마누라를 데리고 산다면
당신들도 일찍 일어날 수 없을 것입니다."고...


김종필 전 자민련 총재가 이인제 의원으로부터
'서산에 지는 해'라는 공격을 받자
그는 외면의 동요없이 이렇게 응수했습니다.
"태양의 진정한 아름다움은 잔잔한 일몰에 있다.


서산을 벌겋게 물들이고 싶습니다"
그렇습니다.
유머는 이처럼 상대방을 은근히 비판하기도 하고,
웃음을 주면서 가슴을 찡하게도 만듭니다.




가뭄 끝의 단비 같은 상쾌함,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듯한 시원함도 있습니다.


유머가 전성시대를 맞고 있습니다.
경영이나 판촉, 심지어 난치병에 걸린 환자를
치료하는 방법으로 유머가 활용되고 있습니다.


생산성을 높이려면 직원들이 기쁜 마음으로
웃어야 한다는 '유머 경영'
'펀(fun) 경영'이 확대되고 있고,
소비자의 유머를 자극하는 광고가




상품 판매에 도움이 된다는
조사 결과도 나오고 있습니다.

유머가 통증 예방 및 질병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학설도
제자리를 잡아가고 있지요.


이제 우리가 웃어야 할 때입니다.
상대를 밟아야 내가 산다는 식의
네거티브 사고 관념을 탈피하고
포용하고 함께하는 삶을 꿈꾸어 봅니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서로에게 살아 있는 사람이 되자  file (4) 하양 231 21.08.01
오늘 그대가 있기에  file (2) 하양 155 21.08.01
8월의 기도   도토리 151 21.08.01
8월의 노래   (2) 도토리 113 21.08.01
가난한 벗에게   은꽃나무 54 21.08.01
마음의 냄새를 아십니까?   (1) 은꽃나무 94 21.08.01
슬픔을 치렁치렁 달고   은꽃나무 49 21.08.01
푸르른 날   (1) 산과들에 72 21.07.31
갈대꽃   산과들에 65 21.07.31
그리움이란   (2) 산과들에 96 21.07.31
아내가 남긴 쪽지   (2) 뚜르 261 21.07.31
감동은 뇌의 주요 활성 요인이다   (2) 뚜르 198 21.07.31
물끄러미 / 정호승   (1) 뚜르 169 21.07.31
새들은 지붕을 짓지 않는다  file 모바일등록 (1) 하서량 230 21.07.31
칵테일 효과   (26) 떠도는방랑자 193 21.07.31
지루함을 자초하지 말라  file (12) 광솔 263 21.07.31
익숙함   (4) 떠도는방랑자 118 21.07.31
벗에게   도토리 77 21.07.31
아내의 발   도토리 55 21.07.31
새와 꽃과 나   도토리 46 21.07.3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