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저울로 달 수 없는 묵직한 선물> / 민병찬
6 독도시인 2021.06.12 07:06:42
조회 86 댓글 0 신고

 



<저울로 달 수 없는 묵직한 선물> / 민병찬
ㅡ천숙녀 시인께


성경도 불경도 아닌 어줍잖은 시조 백편
붓으로 한 자 한 자 꽃잎까지 수놓느라
몇 날을 오금 저렸을까 또 몇 밤을 지샜을까

그 정성 생각하면 자다가도 눈물겹고
아무 보답 못하는 맘 부끄럽고 초라해라
내 전생 무슨 복으로 이 큰 선물 받아보나

독도 사랑 큰 공덕에 전생 다생 복을 지어
관음보살 현신인양 우아하고 고운 자태
비단결 섬섬옥수로 정성 쏟아 엮은 보물

저울로 달 수없는 묵직하고 값진 선물
뉘에게 자랑할까 두근대는 이 기쁨을
마음 속 깊이 새기고 길이길이 전해주리

꽃 피운 독도 사랑 큰 열매를 맺으리니
시조 향한 그 열정도 수정처럼 빛나시고
남 위해 베푸신 큰 공덕 송이송이 꽃피소서.
(2021.4.15)


나의 문학세계는 어디에서부터 시작되었을까?
하루의 일상을 기록하며 단 하루도 펜을 놓지 않았던 모습일까?
시인님들의 시집을 받으면 한편도 소홀히 대하지 않고 정성으로 읽었던 마음인가?
더 깊이 만나 공부하고 싶을 땐
시집 한권을 필사하며 작가의 영혼깊이로 스며들어간 일인가?
1개월에 한권쯤은 시집을 펼쳐놓고 <풀꽃 시화> 필사에 들어간다
짬짬이 시간을 만들어 하루에 한 두 편씩, 때로는 서너편씩...(붓펜이 무디어지면 못씀)
색지에 붙이고 코팅을 하고 벽걸이로 엮는 과정까지 ... 참으로 행복한 시간을 즐긴다
(풀꽃 시화 작품을 택배로 보내드리면, 환하게 웃으시는 시인님의 모습을 떠 올려본다.)

하여
내 시는 삶이다
오늘의 모습이 곧 시였다
한 장의 무늬목처럼 형형색색 펼쳐진
시련도 무늬를 더해준 한 줄의 색깔이다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서로에게 살아 있는 사람이 되자  file (4) 하양 231 21.08.01
오늘 그대가 있기에  file (2) 하양 155 21.08.01
8월의 기도   도토리 151 21.08.01
8월의 노래   (2) 도토리 113 21.08.01
가난한 벗에게   은꽃나무 54 21.08.01
마음의 냄새를 아십니까?   (1) 은꽃나무 94 21.08.01
슬픔을 치렁치렁 달고   은꽃나무 49 21.08.01
푸르른 날   (1) 산과들에 72 21.07.31
갈대꽃   산과들에 65 21.07.31
그리움이란   (2) 산과들에 96 21.07.31
아내가 남긴 쪽지   (2) 뚜르 261 21.07.31
감동은 뇌의 주요 활성 요인이다   (2) 뚜르 198 21.07.31
물끄러미 / 정호승   (1) 뚜르 169 21.07.31
새들은 지붕을 짓지 않는다  file 모바일등록 (1) 하서량 230 21.07.31
칵테일 효과   (26) 떠도는방랑자 193 21.07.31
지루함을 자초하지 말라  file (12) 광솔 263 21.07.31
익숙함   (4) 떠도는방랑자 118 21.07.31
벗에게   도토리 77 21.07.31
아내의 발   도토리 55 21.07.31
새와 꽃과 나   도토리 46 21.07.3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