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 작은 비애 - 박라연
100 뚜르 2021.06.08 15:21:14
조회 142 댓글 0 신고

내 작은 비애 - 박라연

소나무는 굵은 몸통으로

오래 살면 살수록 빛나는 목재가 되고

오이나 호박은 새콤달콤

제 몸이 완성될 때까지만 살며

백합은 제 입김과 제 눈매가

누군가의 어둠을 밀어낼 때까지만 산다는 것

그것을 알고부터 나는

하필 사람으로 태어나

생각이 몸을 지배할 때까지만 살지 못하고

몸이 생각을 버릴 때까지 살아 있어야 한다는 것

단명한 친구는 아침 이슬이라도 되는데

나는 참! 스물 서른이 마냥 그리운

사람으로 살아간다는 것 그것이 슬펐다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가 무언가를 선택해야 할 때...   떠도는방랑자 123 21.07.28
새같이   (1) 도토리 129 21.07.28
바람의 노래   도토리 127 21.07.28
칭찬   도토리 152 21.07.28
열 두달의 친구이고 싶다  file (5) 관심글쓰니 209 21.07.28
당신을 믿습니다  file (9) 관심글쓰니 295 21.07.28
담쟁이 인연   은꽃나무 91 21.07.28
함께 눈물이 되는 이여   모바일등록 은꽃나무 96 21.07.28
살아지는 것   은꽃나무 88 21.07.28
♡주어진 일을 사랑하라   (2) 청암 103 21.07.28
당신이 그 인물이 되라   (4) 뚜르 187 21.07.28
말나리 /백승훈   뚜르 112 21.07.28
만전(萬全)하면서도 무해한 법   뚜르 119 21.07.28
자드락 길에서   예향도지현 72 21.07.28
독도 -안부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46 21.07.28
나무와 사람은 누워 봐야 안다   네잎크로바 107 21.07.28
생각이 만들어낸 관념과 선입견   해맑음3 100 21.07.28
혼자 걸었습니다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03 21.07.28
불통  file (2) 하양 247 21.07.28
남에게 아픈 말을 하면 내가 아프게 된다  file (4) 하양 322 21.07.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