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콧구멍이 없다? 모바일등록
8 하서량 2021.06.08 03:15:10
조회 252 댓글 0 신고

무비공(無鼻孔:콧구멍이 없다)

 

 

경허스님은 많은 제자들에게 유명한 설법(說法)을 하셨으나, 전염병이 창궐하는 천안 지역을 지나다가 갑자기 인생무상(人生無常)을 느꼈다.  

 

그동안 생사(生死)를 벗어나는 법(法)을 중생들에게 가르쳤지만 죽어가는 사람을 보니 자신이 겁먹고 있음을 느끼고 정작 나 자신이 생사(生死)에 허덕이고 있으니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가? 

 

스님은 동학사에 돌아와서 모든 대중들에게 "그동안 내가 설(說)한 소리는 모두 허튼 소리다 대중들은 모두 자신의 근기와 인연에 따라 찾아가라."고 말한 뒤 문을 걸어 잠그고 정진했다.

 

어느 날 사미[沙彌:십계(十戒)를 받고 구족계(具足戒)를 받기 위하여 수행하고 있는 어린 남자 승려] 가 마을에 내려갔다가 어떤 스님이 무비공(無鼻孔=콧구멍이 없다.)이라고 하는 말을 들었는데, 그게 무슨 뜻이냐고 경허스님께 여쭈었다. 

 

스님은 이 소리를 듣자마자 확철대오(確哲大悟:철저하고 크게 깨달음)하시고, 오도송(깨달음을 얻은 분들이 자신의 깨달음의 경지를 함축적으로 시로 남긴 것)을 읊었다.

 

 ⌈홀문인어 무비공(忽聞人語 無鼻孔),

홀연히 콧구멍 없다는 말을 듣고,  

 

돈각삼천 시아가(頓覺三天 示我家),

비로소 삼천대천세계가 내 집임을 깨달았다.⌋ 

 

선사의 깊은 깨달음을 내가 어찌 다 알리 오마는, 콧구멍이 없다는 것은 

 '존재는 하지만 숨을 쉬는 것이 없는 것'과 같은 것이 라는 뜻이 아닌가?

 

모든 사물이 연기(緣起:인과법칙)에 의해 한시적 취산(聚散:모임과 흩어짐)하는 것이니...  

 

자연의 원소가 모여서 내가 되었고, 내가 흩어지면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이니 자연과 내가 하나라는 의미가 아닐까?

 

죽음이란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존재의 형상이 바뀌는 것이다.

 

내 몸을 이루었던 원소는 죽어도 이 지구상 어딘가에 있어 인연이 닿으면 언젠가는 다른 형상의 자양분이 되어 나타나니, 나는 살아도 지구에 있고 죽어도 지구에 있는 것이 된다. 

 

그러니 열역학의 에너지 보존법칙을 온전히 이해하여, 자연과 내가 하나임을 인지(認知)하는 것이 생사(生死)를 초월(超越)한다는 뜻이 아닐까?

 

ㅡ고승열전ㅡ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런 길은 없다   (3) 태극 246 21.07.19
깊은 그리움에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95 21.07.19
꽃 힘   도토리 115 21.07.19
사랑의 기도   도토리 128 21.07.19
주전자의 노래   도토리 133 21.07.19
말하고 싶어요  file (4) 하양 351 21.07.19
당신이 참 좋습니다  file (2) 하양 457 21.07.19
예쁘게 채워가는 날들  file (2) 하양 324 21.07.19
단테의 아름다운 사랑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216 21.07.18
폭염 속의 위안   도토리 266 21.07.18
젊음은 나이가 아니라 마음이다   (3) 뚜르 349 21.07.18
附和雷同(부화뇌동)   (2) 뚜르 209 21.07.18
정전 - 윤재철   뚜르 161 21.07.18
달밤   산과들에 139 21.07.18
그리움   (1) 산과들에 171 21.07.18
휘파람을 불어다오   (1) 산과들에 140 21.07.18
행복은 아름답다   네잎크로바 164 21.07.18
독도의용수비대원 33인의 아버지 / 천숙녀  file (1) 독도시인 68 21.07.18
  도토리 127 21.07.18
추억 은행   도토리 156 21.07.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