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마른 물고기처럼
55 산과들에 2021.05.17 19:51:55
조회 129 댓글 0 신고

어둠 속에서 너는 잠시만 함께 있자 했다

사랑일지도 모른다 생각했지만

네 몸이 손에 닿는 순간

그것이 두려움 때문이라는 걸 알았다

너는 다 마른 샘 바닥에 누운 물고기처럼

힘겹게 파닥이고 있었다 나는

얼어 죽지 않기 위해 자꾸만 침을 뱉었다

네 비늘이 어둠 속에서 잠시 빛났다

그러나 내 두려움을 네가 알았을 리 없다

조금씩 밝아오는 것이. 빛이 물처럼

흘러들어 어둠을 적셔버리는 것이 두려웠던 나는

자꾸만 침을 뱉었다. 네 시든 비늘 위에


아주 오랜 뒤에 나는 낡은 밥상 위에 놓인 마른 황

어들을 보았다

황어를 본 것은 처음이었지만 나는 너를 한눈에 알

아보았다

황어는 겨울밤 남대천 상류 얼음 속에서 잡은 것이

라 한다

그러나 지느러미는 꺾이고 빛나던 눈도 비늘도 시들

어버렸다

낡은 밥상 위에서 겨울 햇살을 받고 있는 마른 황오

들은 말이 없다


-나희덕-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행복의 의미를 알았습니다   new 산과들에 11 21:09:07
함께 하면서도   new 산과들에 17 21:06:06
거울 바라보며   new 산과들에 10 21:02:45
당신에게 좋은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new 그도세상김용.. 62 16:17:19
정신적인 부상자에게   new 그도세상김용.. 47 16:10:13
봄엔 꽃향기 오뉴월 보석!  file new 미림임영석 47 12:31:05
사람은 생각하는 대로 된다  file new (1) 광솔 187 09:53:18
얼마만큼 무너져야 하는가   new (1) 대장장이 99 08:42:44
1년 내내 같은 옷   new 무극도율 86 08:38:05
행복의 치유 효과   new 무극도율 115 08:36:58
구두를 만드는 사람의 '사명'   new 무극도율 56 08:35:43
새로운 오늘   new (2) 뚜르 190 08:27:26
한 번은 누구나 겪는 횟수   new 뚜르 156 08:27:21
비가(悲歌) - 이제인   new 뚜르 120 08:27:16
♡ 내일이면 이미 늦다   new (2) 청암 111 07:38:58
마응이 쉬는 의자   new 네잎크로바 81 06:45:17
꽃으로 퉁침을 당함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100 06:27:52
비이거나 구름이거나 바람일지라도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79 03:56:19
그대가 있음에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57 01:35:26
시인 윤동주의 길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137 01:33: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