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갇힌 사람 /신철규
100 뚜르 2021.05.14 06:46:04
조회 185 댓글 0 신고

 

갇힌 사람 /신철규

 

 

두터운 유리관을 사이에 두고

두 사람이 서로를 갇힌 사람이라고 부른다.

넌 갇힌 사람이야.

 

흰 돌과 검은 돌이 들어 있는 주머니가 있다.

꺼낼 때마다 검은 돌이었다.

흰 돌이 나올 때까지 멈출 수가 없다.

 

내가 가지 않은 곳에 나는 있었고

내가 말할 수 없는 곳에 나는 있었다.

나는 사람이었고 사람이 아니다.

 

머릿속에 물이 가득 찬 것처럼 조금만 고개를 기울여도 휘청거렸다.

한번 떠오른 것은 가라앉지 않았다.

썩고 나서야 떠오르는 것이 있다.

 

흐린 물속에 잠겨 있는 틀니 같은 그믐달.

새 한 마리가 밤하늘을 바느질하며 나아간다.

점선처럼 툭툭 끊기며

 

내뱉을 수 없는 말들이 입술에 가득 묻어 있었다.

거울 앞에서 입술을 뜯어냈다.

심장을 손아귀에 넣고 꽉 쥐고 있는 손이 있다.

 

천장에 붙어 있는 풍선들,

실을 꼬리처럼 매달고

천장을 뚫고 나가지 못해 안달이 난 것들.

 

나는 네 앞에 서 있다,

잿빛 장미를 들고.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new 산과들에 3 21:51:48
힘든날 보내며   new 산과들에 3 21:50:04
외톨이   new 산과들에 2 21:47:32
오른 팔 반란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10 21:42:07
사랑의 가시   new 대장장이 77 14:08:10
가끔씩 생각나는 사람   new 예향도지현 93 11:49:07
누구나 자기가 최고라고 생각한다  file new (1) 광솔 116 11:04:52
그대 판 고마운 사람   new 네잎크로바 127 06:19:28
자기를 아는 사람은 다른 사람을 원망하지 않는다  file new 은꽃나무 141 04:48:57
장미를 사랑한 이유  file new 은꽃나무 100 04:48:54
사계절 꽃  file new 은꽃나무 76 04:48:51
인생 이라는 건널목...   new 새벽해무2 190 02:05:56
그대 보고파 눈물이 나도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33 01:00:12
문경새재여름시인학교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67 00:46:32
겸손한 사람들이 좋다  file new (3) 하양 179 00:14:42
바람에게  file new (2) 하양 143 00:10:40
이별은 꽃잎과 같은 것입니다  file new (3) 하양 133 00:08:08
루미의 '여인숙'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142 21.06.21
장애와 편견   뚜르 172 21.06.21
필요한 네 가지   (2) 뚜르 231 21.06.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