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문화적 귀촌
100 뚜르 2021.05.14 06:35:44
조회 202 댓글 0 신고



문화적 귀촌은 근대의 소비적 대도시 공간 구조와 관계방식에 대해
성찰하기 시작한 사람들에게서 시작되었다.

대도시에서 텃밭 하나 없는 상자 집, 작은집에 자신을 맞춰서
살아야 하고, 산과 바다로 가려면 2시간 이상 차를 타고 달려야 하며,
주말에 산이나 한강을 가더라도 너무 많은 사람에 치여 지쳐버리는
현실을 더 이상 유지하고 싶지 않다는, 대도시에 지친 영혼의 즉각적인
거부인 면도 있다.

도시에서 산업사회를 위해 청년기를 모두 내놓았던 40~50대들이
노동 소외의 구조와 다른 삶을 모색하려고 하는 것이다. 도시에서
구겨진 인생이 아니라 생태적 가치와 지속 가능한 방식을 실험하려는
20~30대도 늘어나고 있다.

- <향기촌 100년 기획서>중에서


지역을 중심으로 지속 가능한 삶의 원형을 찾을 수 있게 될 것이고
그들 중심으로 현대 사회의 문제를 풀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하는
재생, 회생 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입니다.
향기촌이 한걸음 한걸음 나가보겠습니다.

 

<사색의 향기>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길이 없는 곳에   new 산과들에 15 21.06.23
무관심   new 산과들에 12 21.06.23
기다리며   new (1) 산과들에 16 21.06.23
부드러움에 대해서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28 21.06.23
수필가 김남열의 "누워서 떡 먹기"  file new qazqaz4464 73 21.06.23
쓸쓸한 곳에 싱그러운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91 21.06.23
다음 생의 나를 보듯이.   new 대장장이 103 21.06.23
나는 6.25 참전용사입니다   new (1) 뚜르 154 21.06.23
조록싸리 꽃​ /백승훈   new (1) 뚜르 139 21.06.23
신과 바위가 나눈 대화   new 뚜르 158 21.06.23
사람이 사람 답게 살기 위해선  file new (2) 광솔 195 21.06.23
자기 인생을 공유하는 사람들   new 무극도율 139 21.06.23
나는 살고 있다. 그러나 나의 목숨 길이는 모른다   new 무극도율 72 21.06.23
[펌]韓國人- 얼마나 정직 할 수 있는가?   new 무극도율 53 21.06.23
♡ 가치 있는 작은 일 하나   new (2) 청암 140 21.06.23
눈물 나게 그리울 사람아   new 예향도지현 92 21.06.23
행복이 숨겨진 곳   new 네잎크로바 100 21.06.23
도예가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37 21.06.23
쉼표를 찍자   new 은꽃나무 95 21.06.23
계절을 떠나는 비가   new 은꽃나무 62 21.06.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