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간
100 뚜르 2021.05.11 06:19:52
조회 309 댓글 0 신고



"하루 모여 놀자." 수화기 너머 구순 아버지의 목소리
하루라는 그 시간에 자꾸 걸려 넘어진다

- 최영랑, 촌철살 詩 '시간'


내겐 하루지만
누군가에게는 간절한 여러 날.
누군가의 목소리에 걸려 넘어지고
마음에 걸려 넘어지는 날.
그래서 누군가에게로 한없이 기울어지는 시간입니다.

 

<사색의 향기>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생각이 만들어낸 관념과 선입견   해맑음3 145 21.06.21
지금 이 순간에 감사하기  file (4) 하양 483 21.06.21
고백  file (2) 하양 289 21.06.21
매듭을 풀기 위해서는  file (2) 하양 371 21.06.21
내가 좋아하는 집   은꽃나무 84 21.06.21
거울속의 자신을 향해   (1) 은꽃나무 111 21.06.21
해마다 유월이면   은꽃나무 91 21.06.21
편지 한장   산과들에 170 21.06.20
꿰매어 지고   산과들에 69 21.06.20
미완성   산과들에 84 21.06.20
有無(유무)의 조각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155 21.06.20
6월, 그 슬픈 영혼들   예향도지현 73 21.06.20
새하얀 새 선비의 자태  file 미림임영석 86 21.06.20
기다림은 헛됨이 아닌 과정  file (2) 광솔 182 21.06.20
잎들도 흐른다   도토리 116 21.06.20
시간의 얼굴   도토리 148 21.06.20
조금조금   도토리 169 21.06.20
우리는 마음부터 만났습니다   (1) 그도세상김용.. 131 21.06.20
바로 테스형   그도세상김용.. 108 21.06.20
파워라인(powerline)   그도세상김용.. 102 21.06.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