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위태한 사랑
35 은꽃나무 2021.05.10 12:59:48
조회 135 댓글 0 신고
위태한 사랑 - 김수현


어둠 속에서 문득  아니면 막연하게
비 오는 새벽길 남몰래 달려오던 그림자

난 당신의 등 뒤에
서 있어야만 했습니다

운명이라 생각하기엔  너무도 간절한 
당신과 나의 기도를 저 하늘에서도 알까요

오늘 밤도 보고픈 이맘 애써 태연한 척하지만
견디기 힘든 이 사랑이 위태로운 낙엽처럼

가을 계절 속에
조용히 묻혀야만 해야 한다네요

당신의 숨겨둔 
마음 하나가 울고 있습니다

만질 수 없는
그리움이 밤새 뒤척입니다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우리는 마음부터 만났습니다   (1) 그도세상김용.. 131 21.06.20
바로 테스형   그도세상김용.. 108 21.06.20
파워라인(powerline)   그도세상김용.. 102 21.06.20
♡ 정말 소중한 것은  file (2) 청암 337 21.06.20
풀잎에 이슬 방울 총총~  file 미림임영석 80 21.06.20
가슴에 담고 싶은 전화번호   네잎크로바 153 21.06.20
6월의 아름다운 향기여~  file 미림임영석 84 21.06.20
오늘도 나는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5 21.06.20
지구 종말론에 대하여   해맑음3 59 21.06.20
아직은 좀 이른 시간입니다  file (2) 하양 294 21.06.20
당신을 보러 가겠습니다  file (2) 하양 334 21.06.20
세상은  file (4) 하양 327 21.06.20
침묵하기를 배워라   은꽃나무 165 21.06.20
나비는 청산 가네   은꽃나무 95 21.06.20
늙은비의 노래  file 은꽃나무 87 21.06.20
반드시 밀물은 온다   그도세상김용.. 109 21.06.19
삶의 무게   산과들에 145 21.06.19
창문 틈 사이   산과들에 64 21.06.19
앉은 채 서 있는   (2) 산과들에 88 21.06.19
혼자가는 길인줄만 알았습니다  file 모바일등록 (2) 하서량 249 21.06.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