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버이은혜 /하영순
100 뚜르 2021.05.08 07:48:12
조회 214 댓글 0 신고

 

어버이은혜  /하영순

 

어머니

그 오랜 세월을 보내고

어미의 어미가 되었는데도

어머니만 생각하면 목이 멥니다,

 

작은 체구에 열 달 동안 무거운 몸으로

농사일에다 길쌈 하시며

손끝에 물마를 날 없이 고생하며 날 낳으신

어머니

그 은혜를 이제는 갑을 길이 없습니다,

 

너 부모 되어 보란 말이 있듯

먼 길 걸어오면서

그 많은 고통을 알았기에 더욱 가슴이 아립니다.

지금은 어버이날이 있어 어머니를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 봅니다,

한평생 희생만 하시고 떠나가신 어머니

덧없이 보내버린 세월 앞에 목메게 불러봅니다

어머니!

어머니!

 

입에 밥 들어갈 시간도 없이 사시면서

진자리 마른자리 가려 주신 은혜

흉년 들면 맹물만 마시면서

자식들 배 골리지 않고 먹여 주신 그 크신 은혜

갑을 길 없어

하늘만 쳐다보고 불러봅니다,

어머니

어머니

하늘나라에서 편히 잠드신 꿈에도 잊지 못할

그리운 어머님

 

<서비의 놀이마당>

2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유리창   대장장이 67 21.06.18
빗속에 아름다운 은방울  file 미림임영석 137 21.06.18
상대와 눈을 맞추라   무극도율 138 21.06.18
진정한 협력, 시작은 자기 사랑   무극도율 128 21.06.18
호흡에 관한 '헛소리'   무극도율 106 21.06.18
거리에 비 내리 듯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48 21.06.18
♡ 매일 감사하는 시간을 가져라   (4) 청암 233 21.06.18
비 내리는 날의 素描   예향도지현 159 21.06.18
있는 그대로 마음을 열자   (1) 네잎크로바 164 21.06.18
상처 회복   (1) 뚜르 205 21.06.18
우리말   뚜르 151 21.06.18
용산역 - 임동확   뚜르 126 21.06.18
가지화 可支花 / 천숙녀  file (2) 독도시인 87 21.06.18
살면서 배고프지 않고 살아가는 사람은 없다  file (1) 은꽃나무 179 21.06.18
꽃들도 밤에는 잠을 잔단다   은꽃나무 143 21.06.18
자신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   은꽃나무 119 21.06.18
외로움에 대하여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48 21.06.18
세상에서 제일 예쁜 꽃 - 딸을 노래함   도토리 139 21.06.18
사랑하는 아들에게 – 생일 축시   도토리 151 21.06.18
코스모스의 독백   도토리 162 21.06.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