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적막한 바닷가
55 산과들에 2021.04.16 21:59:07
조회 75 댓글 0 신고

더러는 비워 놓고 살 일이다

하루에 한 번씩

저 뻘밭이 갯물을 비우듯이

더러는 그리워하며 살 일이다

하루에 한 번씩

저 뻘밭이 밀물을 쳐 보내듯이

갈밭머리 해 어스름녘

마른 물꼬를 치려는지 돌아갈 줄 모르는

한 마리 해오라기처럼

먼 산 바래 서서

아, 우리들의 적막한 마음도

그리움으로 빛날 때까지는

또는 바삐 바삐 서녘 하늘을 채워 가는

갈바람 소리에

우리 으스러지도록 온몸을 태우며

마지막 이 바닷가에서

캄캄하게 저물 일이다


-송수권-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나는 걷는다   new 산과들에 4 20:49:34
배 내리는 아침   new 산과들에 2 20:48:41
내 인생 최악의 날에   new 산과들에 5 20:44:59
사랑일기   new 은꽃나무 46 14:08:59
할미꽃 아름다운 사랑   new 은꽃나무 41 14:08:57
익숙지 않다   new 은꽃나무 41 14:08:54
인사 한마디의 기적   new (2) 네잎크로바 91 10:40:54
오월의 풍요로운 작약꽃  file new 미림임영석 52 10:40:52
유혹의 아카시아 진한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33 10:21:48
나무 스승   new 도토리 44 09:07:10
♡ 최선을 다해 산다   new (2) 청암 104 08:14:52
낙타의 사막 생존 전략   new (1) 뚜르 135 08:02:40
봄비 /조병화   new 뚜르 154 08:02:36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운 것은   new 뚜르 151 08:02:32
신의 법칙,인과법   new 해맑음3 88 03:21:49
내 시詩는 -봄비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64 03:08:36
비의 잠언(箴言)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24 02:30:25
나무 스승   new 도토리 59 01:29:55
스승의 날에 부치는 시   new 도토리 125 01:05:32
금잔화 여인  file new (4) 하양 118 00:24:3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