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따뜻해지는 '좋아요'
무극도율 2021.02.27 05:04:01
조회 209 댓글 0 신고

 

마음 따뜻해지는 '좋아요'

2013년 어느 날 SNS에 한 사진이 소개되었습니다.
'저는 지하철 택배원입니다.
회사에서 좋아요 1만 번 넘으면
제 아내랑 제주도 여행 보내 준대요.
젊은이 여러분 도와주세요.'

피켓을 들고 밝게 웃고 계신 분은
69세 할아버지였습니다.

그리고 사진 한 장으로 67만 건의 좋아요를
얻게 된 할아버지는 그렇게 소원하던 제주 여행을
떠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어려운 살림에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제주 여행 한 번 다녀온 적 없었다고 합니다.
할머니에게 미안한 마음을 평생 안고 살던 할아버지는
언젠가 반드시 할머니와 제주 여행에 가리라
다짐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갑자기 닥친 청천벽력 같은 소식.
할머니께서 암에 걸린 것입니다.
그리고 얼마 후 유방암에 또 몇 년 후 대장암에..
할아버지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할머니
곁에만 계셨습니다.

"내가 당신 꼭 살려낼 테니 걱정 말아요.
당신 칠순 때는 제주도로 함께
여행도 다녀옵시다."

그리고 시작하신 택배 일,
운이 좋게 할아버지는 회사의 제안으로 SNS에 글을 올리고
제주 여행에 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할아버지의 제주 여행 사진 속 어디에도
할머니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그저 손에 놓지 못하는 할머니의
영정사진뿐..

할머니는 여행 전 생을 마감하신 것입니다.
그래도 할아버지는 할머니와의 약속을 지켰습니다.
비록 사진일지라도 할머니와 함께 제주 여행을
떠난 것입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신발의 노래   new 도토리 10 01:47:15
좋겠다 ​/이재무   new 뚜르 106 22.12.05
바람과 나뭇가지   new 뚜르 110 22.12.05
사랑의 경청   new 도토리 64 22.12.05
어디에 가장 있고 싶은지   new 뚜르 85 22.12.05
바람소리  file new 마음자리 110 22.12.05
죽음 보다 강한 사랑   new 직은섬 114 22.12.05
♡ 당연한 것일수록 조심해야  file new (1) 청암 159 22.12.05
길노래   도토리 134 22.12.04
인생  file 마음자리 226 22.12.04
먹어도 먹어도 / 이대흠   (2) 뚜르 147 22.12.04
♡ 대화의 기술  file (4) 청암 216 22.12.04
삶을 결정하는 것은   (2) 뚜르 186 22.12.04
시는 꽃잎에 앉은 나비와 같아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45 22.12.03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뚜르 226 22.12.03
인생의 중요한 가치들   (2) 뚜르 255 22.12.03
첫눈 오는 날   (2) 도토리 132 22.12.03
손뼉치기 /구본일   뚜르 115 22.12.03
태극전사 잘 싸웠다! 파이팅!!!   미림임영석 103 22.12.03
♡첫눈의 희열  file 청암 182 22.12.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