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인생이 한그루 꽃나무 라면
12 푸른하늘 2005.04.23 09:44:52
조회 1,007 댓글 4 신고
미친 듯 사랑하며 살다가
그 사랑이 시들면
우정으로 살고
그것마저도 시들해지면
연민으로 살라는 말이 있지요.

세상에 사랑처럼 좋은 것도 없지만
한떨기 꽃과 같아서
피었다가 이내는 시들어 떨어지고 말아요.

사랑보다는 우정이 힘이 강하다고는 해도
우정의 잎새 무성하여 오래 갈득 해도
시간이 지나면 시들해지기는 매한가지구요.

꽃피고 잎새 무성할땐 보이지 않던
나뭇가지들이 그제야 비죽 고개 내미는데
그가지들의 이름이 바로 연민이 아닌가 싶어요.

꽃처럼 화려하지 않고
잎새처럼 무성하지 않아도
나뭇가지들은 변하지 않고 자라나는 거지요.
바람에 흔들리기는 해도
쉽게 꺽이지는 않는 거구요.

인생이 한그루 꽃나무라면
그래서 무수히 꽃 피고 잎 지며
사계절을 견디는 거라면
가장 말이 없고 가장 오래 가는 것이
연민이 아닌가 싶어요.

사랑이 가고 나면 적막해지고
우정마저 사라지면 한없이 삭막해지겠지만
그래도 연민이 나뭇가지 사이로 달도 뜨고
별들도 새록새록 반짝이므로
우리인생이 살만한것 아닌가 싶어요.

연민의 잔가지마저 부러지고 나면
그다음에 비로소 평화가 오겠지요..
강물처럼 잔잔한 마음의 평화...



<희망한국의 새내기 이병엄마 노은-좋은생각>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