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첫 가을 편지
11 구복서 2004.09.17 22:40:24
조회 802 댓글 7 신고


    * 첫 가을 편지 *

                                구복서      



    가을이 오는 길목 입니다.



    멀리서 아주 멀리서

    새끼 강아지 걸음 처럼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이제 막 잠에서 깨어나

    바다 끝에서 연분홍 혀를 적시고

    떨리듯 다가오는 미동

    괜스레 가슴이 미어 집니다.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내 마음 안달이 났습니다.


    차마 전하지 못했던 사랑

    가을보다 먼저 전하고 싶어서

    내 마음 안달이 났습니다.



    물살 같이 빠른 세월따라

    사랑도 그렇게 흘러 갈까봐

    미루고 미루어 전하지 못한 마음

    어린 짐승 날숨 같이 떨며

    소리없이 그대를 부릅니다.




    가을이 온 뒤에도 지금처럼  

    높은 산과 긴 강을 사이에 두고

    멀리서 바라 봐야만 한다면

    꽃망울 속 노란 꽃가루 같이

    가득한 그리움을 어떻게 할까요?




    갓핀 꽃잎같이 곱고

    산야의 종소리 같이 맑으며

    보름달 같이 밝은 그대는

    작은 새의 깃털 같이 부드럽고

    함박눈 같이 고요한 나라입니다.




    아아, 가을이.....



    바다 끝에서 생겨난 가을이

    새끼 고양이 눈망울 같이

    내 마음을 바라 봅니다.



    어린 짐승 발소리 처럼

    가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가을이 나뭇잎에 안기기 전에



    나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나의 사랑을 전하고 싶습니다.

    가을보다 먼저 전하고 싶습니다.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