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보이지 않는 힘
12 좋은글 2004.08.09 10:49:07
조회 633 댓글 5 신고
글을 배우지 못한 어머니와 함께 살면서
학교도 제대로 마치지 못한 한 소년이 자신의
인생을 비관하고 나쁜 친구들과 어울려
소매치기를 하다가 결국 소년원에 갇혔다.

소년은 단 한번도 면회 오지 않는 어머니를 원망하고
자신을 가둔 사회를 저주하였다.
이런 소년을 지켜보던 한 교도관이 어느 날
새끼 참새 한 마리를 선물하며 말했다.
"네가 이 새끼참새를 어른 참새로 키워 내면 널 석방 시켜 주겠다."

하루라도 빨리 나갈 욕심에 소년은 흔쾌히 승낙을 했지만,
새끼 참새를 키우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감방 안에서 다른 사람들의 장난을 막아 주어야 했고
춥지 않도록 감싸주어야 했으며,
때론 먹이도 줘야 했다.
그런데 참새는 조금 자란 뒤부터
자꾸 감방의 창살 틈으로 날아가려 했다.

날아가지 못하도록 실로 다리를 묶었더니
참새는 그 실을 끊으려고 무진 애를 썼다.
소년이 먹이를 주고 달래 보았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마침내 지친 소년이 교도관에게 참새를
그만 풀어 주어야겠다고 말했다.
"저는 계속 키우고 싶은데 참새는
제 마음을 몰라주는군요"

그러자 교도관이 웃으며 말했다.
"그게 바로 자네 어머니의 마음일거야.
다 자라지도 않은 너를 붙잡고 싶지만
너는 줄을 끊고 날아가 버린 거지.
그래서 네가 지금 여기 있는 거야."
소년이 의아한 눈빛으로 바라보자 그가 말했다.
"네 어머니는 아직도 너를 사랑하고 계신다.
네가 새끼 참새를 생각하는 것보다 수백 배 말이다.
어머니는 너를 위해서 그 동안 글씨를 배우신 모양이다.
네 석 방을 간청하는 탄원서를 손수 쓰셨더구나."

- <인간 관계를 열어주는 108가지 따뜻한 이야기> -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