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한 방울의 그리움
3 미명 2004.07.29 20:25:15
조회 722 댓글 5 신고
한 방울의 그리움

마르지 않는
한 방울의
잉크빛 그리움이

오래 전부터
내 안에 출렁입니다

지우려 해도
다시 번져오는
이 그리움의 이름이
바로 당신임을

너무 일찍 알아 기쁜 것 같기도
너무 늦게 알아 슬픈 것 같기도
나는 분명 당신을 사랑하지만

당신을 잘 모르듯이
내 마음도 잘 모름을
용서받고 싶습니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