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추억이라는 말에서는
12 좋은글 2004.04.27 09:58:16
조회 1,093 댓글 6 신고
추억이라는 말에서는
낙옆 마르는 냄새가 난다.
가을 청무우밭 지나서
상수리숲 바스락 소리 지나서
추억이라는 말에서는
오소소 흔들리는
억새풀 얘기가 들린다
추억이란
영영 돌아오지 않는다는 말
그래서 마냥 그립다는 말이다.
지나간 일이여,
지나가서 남은 것이 없는 일이여,
노을은 가슴속 애물처럼 타오르고
저녁 들판 낮게 깔린 밥짓는 연기,
추억이라는 말에는
열 손가락 찡한 이슬이 묻어 있다.

- 이향아 -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