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차지 않는 그릇
12 좋은글 2004.03.24 10:03:11
조회 8,185 댓글 13 신고
삶의 의미를 찾고 있던 줄무늬 에벌레가 있었습니다.

삶이 너무나 무료했던 애벌래는 어느날,

커다란 기둥 하나를 발견합니다.

애벌레들이 서로 엉켜 하늘로 솟아 있는 기둥이였습니다.

애벌레들은 서로의 머리를 밟고 밀치며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고자 애쓰고 있었습니다.

도대체 그 위에 뭐가 있어서

저렇게 죽기살기로 올라가려 애쓰고 있을까?

줄무늬 애벌래는 천신만고 끝에

기둥에 맨위에 다다르는 데 성공합니다.

하지만 줄무늬 애벌레는 실망에 빠지고 맙니다.

자신이 그토록 힘들게 올랐던 기둥은

사실 무수히 많은 기둥들중 하나의 불과했던 것입니다.

그 때 노란 나비 한마리가

사뿐사뿐 날아 올라 줄무늬 애벌레를 찾아옵니다.

노란 나비는 전에 함께 지냈던 애벌레였습니다.

기둥의 맨 위에서 줄무늬 애벌레는 깨닫습니다.

자신이 나비였다는 것을

이내 다시 땅으로 내려온 애벌레는

몸을 말고 오랜 고통을 견딘후

예쁜 나비가 되어 날아오르기 시작합니다.


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말합니다.

"오르는 것보다 내려오는 것이 더 어렵답니다"

정상을 향해,높은곳을 향해 자꾸 오르고 싶어하는 것은

사람의 당연한 욕망일지 모릅니다.

하지만 올라간다는 것은 반드시 내려옴을 기약하는 것이지요.

올라갈 줄만 알고 내려올 줄 모른다면

삶의 중요한 의미를 찾지 못할 수도 있으니까요.

- <워킹이즈라이프> -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