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버스에서...
1 박현규 2004.03.17 12:03:11
조회 884 댓글 8 신고
.. 버스를 타고 가는데....

그날따라 사람들이 무지 많더군요..

날도 덥고, 하여튼 그냥 가만히 서 있어도 엄청 짜증나는 날이었어요..

그런데 어떤 할머니 한 분이 버스를 타셨어여.

그 할머니는 먼저 타시구 돈을 낼 심산이셨나봐요...

짐을 발밑에 내려놓구 호주머니를 뒤적이시는데....

당황하는 눈치가 아무래도 차비가 없는것 같아 보이더군요..

버스는 이미 출발했고..

계속 운전석 옆에서 호주머니를 뒤적이시던 할머니는 결국..

" 기사양반, 미안허이~. 이 노인네가 돈을 안가지구 왔나부이~ "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물론 기사님도 화가 났겠지요..

버스를 턱 세우고는 할머니에에게 뭐라고 막 따지더군요..

돈이 없으면 타지나 말 것이지 타긴 왜 타냐구 내리라구 말이져..

그 할머님은 창피 하셨던지 고개를 못드시구 "미안허이" 라는 말만하셨어요..

그 기사는 계속해서 버스도 출발안시키구 계속 뭐라구 하는 거예요.

그러자 사람들은 " 돈도 없이 왜 버스를 타서 난리야 " 하기두 하구,

" 기사양반 그만 출발합시다 " 하는 사람두 있었지요..

차안은 금방 웅성거렸구, 할머님은 더 무안해 지셨어여.

그런데....

갑자기 고등학생 한 명이 앞으로 마구 비집구 나오더니..

(고등학생인지 어케 아냐구요? 교복을 입고 있었거든요..)

호주머니서 만원짜리 한장을 꺼내더니 요금함에 집어넣더군요..

그리고는 기사 아저씨에게..


" 아저씨, 여기 만원 드릴테니까....이 할머니 차비 하시구여..

또 이렇게 돈없이 타시는 어르신들 계시면 아까처럼 욕하지 마시구여...

여기 남은 돈으로 그분들 차비 해주세요."


하고 말했습니다..

기사는 버스를 말없이 출발시켰구, 버스안은 갑자기 조용해 졌어요...


.
.
.
.
.
그래도 살만한 세상인거 같네요^^*

깐죽닷컴 => 연예인소문/소식/화장빨/사진빨/엽기/유머/게임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