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세월의 강
100 하양 2021.02.24 00:15:32
조회 347 댓글 2 신고

 

 

세월의 강

 

넓푸른 하늘 아래

구름을 부여잡고

접었다 펼치기를 반복했던 시간

 

소리 없이 흐르는

세월의 강 따라

삶의 발길을 재촉하며

안타깝게 흘러내린다

 

이루지 못한 꿈들

밀려드는 어둠 속에

등불 되어 깜박이고

 

누구도

재촉하지 않았건만

뒤돌아볼 여유도 없이

거침없이 내달렸다

 

세월이 할퀴고 간

주름살 사이로

흐려지는 기억력은

초점을 잡지 못한 채

 

젊음을 휘감은

되돌릴 수 없는 시간만

구멍 난 낙엽처럼

세월의 깊이 되어 쌓여만 간다.

 

- 배영순 -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월에   (2) 산과들에 56 21.04.06
달, 포도, 잎사귀   산과들에 41 21.04.06
한낮에   (1) 산과들에 63 21.04.06
삶의 잔잔한 행복   강아지 156 21.04.06
꽃피는 봄날/김용호   그도세상김용.. 92 21.04.06
너를 사랑했을 뿐인데   대장장이 88 21.04.06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는   (1) 그도세상김용.. 1,214 21.04.06
하늘 품속 산   (1) 도토리 1,016 21.04.06
가슴의 노래   (1) 도토리 1,044 21.04.06
-사랑은요-   (1) m 메드m 1,320 21.04.06
노래하기   대장장이 138 21.04.06
지나친 욕심   (3) 뚜르 339 21.04.06
검은 입   뚜르 179 21.04.06
사랑은 나에게/홍수희   (2) 뚜르 214 21.04.06
♡ 배려는 감동의 매직   (8) 청암 320 21.04.06
누군가의 그말 --- 천양희  file (1) 은꽃나무 173 21.04.06
겨울꽃 피고 봄꽃 찬란히 피어라 --- 곽재구  file (1) 은꽃나무 172 21.04.06
먼지가 되기보다는 차라리 재가 되리라   은꽃나무 144 21.04.06
단 하나의 행운   (1) 무극도율 223 21.04.06
이봄에는   (2) 대장장이 236 21.04.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