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입춘
100 뚜르 2021.02.23 09:32:50
조회 232 댓글 0 신고


함박눈 내려
하나의 색으로 세상이 수런거리자

밤을 낮 삼아
색깔을 구하려 동분서주하는
봄, 남녘에서 북상하는

저 빚쟁이 같은 봄을
내 안에 들이면
우울의 살갗에 잠든 나비 떼
겹겹이 외출을 시도할까

아지랑이 같은 생(生)을 채집할 수 있을까

함박눈 소담한 물의 소리에
두 귀를 담가
볍씨 같은 울음 틔울 수 있을까

밖에서 나를 찾아
나, 여태
살아 있는 빛깔을 보지 못하였네

- 김정수, 시 '입춘'


바람은 좀 있지만 햇살은 봄입니다.
햇살 아래 서성이는 마음이 벌써 먼 곳으로 외출을 합니다.
살아있는 빛깔을 만나고 싶은 이른 봄입니다.

 

<사색의 향기>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형 광 등  file 솔새 90 21.04.11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보석   강아지 176 21.04.11
소중한 나의 벗님들에게   강아지 105 21.04.11
벗이여! 우리 따스한 "봄사랑" 나누세!   강아지 124 21.04.11
슬픔도 때로는 향기로운 사랑이다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68 21.04.11
현미정시모음 50편/그도세상   그도세상김용.. 83 21.04.11
흑백으로 남아 있는 추억   (2) 대장장이 85 21.04.11
다시 당신에게로 ...  file 모바일등록 77엄지 146 21.04.11
소녀상   (1) 산과들에 59 21.04.11
어린것   (1) 산과들에 65 21.04.11
  산과들에 66 21.04.11
석노마 할머니   도토리 58 21.04.11
희망의 별   도토리 66 21.04.11
꽃비   도토리 53 21.04.11
격려는 영혼의 산소다   (4) 뚜르 277 21.04.11
내 양심이 증명해 주는 행복   (2) 뚜르 226 21.04.11
호박씨를 까먹었다 /박성규   뚜르 148 21.04.11
♡ 한 사람을 사랑 한다는 것은   (4) 청암 204 21.04.11
4월의 봄날 싱싱한 생태계  file (1) 미림임영석 88 21.04.11
오늘에 감사하며   (2) 네잎크로바 134 21.04.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