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공수래 공수거
11 그도세상김용호 2021.02.22 23:22:14
조회 158 댓글 0 신고
공수래 공수거

왜 내가 당신과 살아야 하느냐고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굳이 따지지 마시게

사람 사는 길에 무슨 법칙이 있는 것도 아니고
삶과 사랑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

왜 사느냐고 물으면 그냥 당신이 좋아서라고만

어떤 이의 시처럼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 조각 흰 구름 바람 부는 대로 떠밀려 가면서도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답던가

그냥 그렇게 지금까지 살아왔듯이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남을 부러워하지 말게 알고 보니 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나 보다 더 많은 고민이 있고
근심 걱정 나 보다 열 배 백 배 더 많더군

검은 돈 탐내지 말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 받아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본 것 아니지 않은가, 받을 때는 좋지만
알고 보니 가시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그네들이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한 사람들이더군.

캄캄한 밤, 하늘의 별 세다가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는 가진 것 별로 없는 사람들이나

휘황찬란한 불빛 아래 값비싼 술과 멋진 음악에 취해
흥청거리며 가진 것 많다고 내세우는 사람들이나

하루 세끼 먹고 자고 깨고 투덜거리고 아웅다웅 다투며
살다가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가는 것은 다 똑 같더군

한 푼이라도 더 얻으려 발버둥치고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 힘 쓴다고
100년을 살던가? 1000년을 살던가?

들여 마신 숨 내 뱉지 못하고 눈감고 가는 길
모두 버리고 갈 수밖에 없는 가는 길 뒤편에서
손가락질하는 사람 너무 많고

발길 돌아서면 가슴에서 지워질 이름 하나 남기면 무엇하나
알고 나면 모두 허망한 욕심에 눈 먼 어리석음 때문인 것을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형 광 등  file 솔새 90 21.04.11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보석   강아지 176 21.04.11
소중한 나의 벗님들에게   강아지 105 21.04.11
벗이여! 우리 따스한 "봄사랑" 나누세!   강아지 124 21.04.11
슬픔도 때로는 향기로운 사랑이다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68 21.04.11
현미정시모음 50편/그도세상   그도세상김용.. 83 21.04.11
흑백으로 남아 있는 추억   (2) 대장장이 85 21.04.11
다시 당신에게로 ...  file 모바일등록 77엄지 146 21.04.11
소녀상   (1) 산과들에 59 21.04.11
어린것   (1) 산과들에 65 21.04.11
  산과들에 65 21.04.11
석노마 할머니   도토리 58 21.04.11
희망의 별   도토리 66 21.04.11
꽃비   도토리 53 21.04.11
격려는 영혼의 산소다   (4) 뚜르 277 21.04.11
내 양심이 증명해 주는 행복   (2) 뚜르 226 21.04.11
호박씨를 까먹었다 /박성규   뚜르 148 21.04.11
♡ 한 사람을 사랑 한다는 것은   (4) 청암 204 21.04.11
4월의 봄날 싱싱한 생태계  file (1) 미림임영석 88 21.04.11
오늘에 감사하며   (2) 네잎크로바 132 21.04.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