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삶은 홀수다
16 네잎크로바 2021.02.20 08:05:58
조회 187 댓글 2 신고

 


삶은 홀수다 -
외로워서 그리운 게 아니라
그리워서 가만히 외로워져야 사랑이다.
마음의 허기를 채우기 위해
허겁지겁 사랑하기보다는
지나친 포만감을 경계하며
그리움의 공복을 즐기는 편이 낫다.
무릇 성숙한 인간관계란
서로에게 보상을 기대하지 않는 것이다.
언제 어디서라도 내가 주고픈 만큼
돌려받을 생각을 하지 않고
깜냥껏 베풀면 그만이다.
삶은 어차피 홀수이다.
혼자 왔다 혼자 간다.
그 사실에 새살 놀라거나
쓸쓸해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스스로 자신의 가장 좋은 벗이 되어
충만한 자유로움을 흠뻑 즐길 수 있다면,
홀로 있을지언정
더 이상 외톨이는 아닐 테니까.
방대한 정보 속에 성찰이 없고,
무수히 오가는 채팅 속에 대화가 없다.
끊임없는 일상 업데이트로 적나라하게
스스로를 노출하지만
정작 누구와도 눈 맞춤 하지 않는다.
그토록 얽히고 설킨 소셜네트워크
어디쯤에 진짜 나를 아는 사람이 있는가?
그렇게까지 똑똑해질 생각이 없는 내가
똑똑한 폰을 마련해 소셜네트워크 머시기에
몰두하는 날이 온다면,
그건 아마도 너무나 외롭다는 증거에
다름 아닐 테다.
아서라! 이 모두가 에피메테우스의
씁쓸한 변명이다.
생존’을 목표로 하는 삶은
우그러지고 졸아든다.
“쫄지 마!” 라는 단순하고
거친 목소리에 열광할 만큼.
그리하여 ‘생존’을 목표로 하는 삶은
어수룩하고 거세진다.
아무것도 믿지 못하고
아무것이라고 믿고플 만큼.
지난 시간, 참 고단했다.
이제는 ‘휴식’이 목표가 될 만큼.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을 향한 노력  file (4) 하양 384 21.04.06
    마음만큼 살고 마음만큼 주었으니  file (2) 하양 310 21.04.06
    청보리밭  file (4) 하양 384 21.04.06
    봄은 고양이로다   (1) 산과들에 298 21.04.05
      (1) 산과들에 273 21.04.05
    산에 언덕에   (1) 산과들에 455 21.04.05
    일곱 가지 행복서비스   (2) m 메드m 977 21.04.05
    더 나은 사람이 되려는 노력   (2) m 메드m 1,162 21.04.05
    남은 삶에 애착이 간다 ​   (2) m 메드m 1,750 21.04.05
    꽃의 힘   (1) 도토리 556 21.04.05
    사랑의 부활   (1) 도토리 570 21.04.05
    목련 새   (1) 도토리 580 21.04.05
    갈색 잎새 그대 산벚꽃 향기  file (2) 미림임영석 1,835 21.04.05
    연어 꿈   (1) 대장장이 1,658 21.04.05
    ♡ 이웃은 거울이다   (8) 청암 1,188 21.04.05
    행복을 차려주는 여자 --- 조은정   (2) 은꽃나무 678 21.04.05
    늙으며 변화하는 것   (1) 은꽃나무 763 21.04.05
    그대 외로운가요   (1) 은꽃나무 657 21.04.05
    피고 지고 또 피는 꽃향기  file (1) 미림임영석 447 21.04.05
    당신의 인생 시계는 몇 시인가요?   (4) 뚜르 940 21.04.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