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겹말'을 아시나요?
28 무극도율 2021.01.25 12:07:58
조회 134 댓글 0 신고

 

'겹말'을 아시나요?

"미리 예약했습니다"나
"박수를 칩니다"가 겹말인 줄 느낄 수 있을까요?
"축구를 차다"나 "탁구를 치다"나 "테니스를 치다"가
겹말인 줄 알아차릴 수 있을까요? "붉게 충혈된 눈"이나
"들뜨고 흥분했네"가 겹말인 줄 생각할 수 있을까요?
요즈음 "역전 앞" 같은 말을 쓰는 분은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이
런 겹말은 워낙 널리 이야기가 된 터라
퍽 쉽게 바로잡기도 하고 사람들 스스로 털어내기도 합니다.
그러나 무척 많은 겹말은 겹말인 줄 못 느끼면서 쓰입니다.


- 최종규, 숲노래의《겹말 꾸러미 사전》중에서 -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삼겹살데이   new 도토리 5 18:14:30
정화   new 산과들에 17 17:07:25
그를 기다립니다   new 산과들에 16 16:59:04
사랑의 비극   new 산과들에 23 16:58:17
좋 은 우 정   new (1) 욱형 50 15:41:21
행복엔 나중이 없다   new 김용수 44 15:35:53
따뜻한 말 한마디 웃음 한번   new 욱형 42 15:28:21
흘러만 가는 강물 같은 세월에 /용혜원   new 욱형 34 15:26:15
아름다운 여행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70 15:04:59
삶을 낙관하는 노래   new (1) 도토리 97 11:55:51
연둣빛 3월을 재촉하는 봄비  file new 미림임영석 69 10:46:17
* 좋은 사람 *  file new (4) 마음의글 131 10:19:53
지혜로운 나이 듦   new 뚜르 160 09:30:05
제주백서향​ /백승훈   new 뚜르 126 09:30:00
꽃샘 추위 /박준희   new 뚜르 125 09:29:55
꿈이 있는 한 나이는 없다/조미하   new 은꽃나무 112 09:26:16
후회할 것 같으면 해버려라  file new (1) 은꽃나무 85 09:26:14
똑똑하게 화내는 방법   new (1) 은꽃나무 65 09:26:12
♡ 사랑의 나무   new (1) 청암 58 09:01:32
늘 옆에 있어주는 사람   new 무극도율 77 08:26: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