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여림
11 그도세상김용호 2021.01.25 00:54:02
조회 89 댓글 1 신고

여림


자주 옷을 빨면 쉽게 해진다는 말에 빨려고
내놓은 옷을 다시 입는 남편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일어나야 할 시간인데도 곤히 자고 있는
남편을 보면서 깨울까 말까 망설이며
몇 번씩 시계를 보는 아내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꽃 한 송이 꺾어다 화병에 꽂고 싶지만
이제 막 물이 오르는 나무가 슬퍼할까
꽃만 쓰다듬다 빈손으로 돌아오는 딸아이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옷가게에 가서 어울리지 않는 옷 한번 입어 보고는
그냥 나오지 못해 서성이며
머리를 긁적이는 아들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봄비에 젖어 무거워진 꽃잎이 불어오는
바람에 떨어질까 봐 물기를 조심스럽게
후후 불어 내는 소녀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사랑한다’고 말해 버린 그 한마디 말 때문에
헤어지고 싶지만 떠나지 못한 채
약속 장소로 향하는 여인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아이의 거짓말에 회초리를 들었지만
매 맞는 아이보다 가슴이 더 아파 회초리를
내던지고 아이를 끌어안는 어머니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가볍게 업을 수 있지만 업어 주면 몸이
더 약해져 다시는 외출을 못하실까 봐,
등 굽은 어머니의 작고 힘겨운
보폭을 맞추어 걷는 아들의 마음은
여리지만 아름답습니다.

출처 : 정용철 <마음이 쉬는 의자>중에서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정화   new 산과들에 3 17:07:25
그를 기다립니다   new 산과들에 6 16:59:04
사랑의 비극   new 산과들에 7 16:58:17
좋 은 우 정   new (1) 욱형 36 15:41:21
행복엔 나중이 없다   new 김용수 31 15:35:53
따뜻한 말 한마디 웃음 한번   new 욱형 25 15:28:21
흘러만 가는 강물 같은 세월에 /용혜원   new 욱형 22 15:26:15
아름다운 여행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47 15:04:59
삶을 낙관하는 노래   new (1) 도토리 83 11:55:51
연둣빛 3월을 재촉하는 봄비  file new 미림임영석 61 10:46:17
* 좋은 사람 *  file new (4) 마음의글 111 10:19:53
지혜로운 나이 듦   new 뚜르 143 09:30:05
제주백서향​ /백승훈   new 뚜르 124 09:30:00
꽃샘 추위 /박준희   new 뚜르 121 09:29:55
꿈이 있는 한 나이는 없다/조미하   new 은꽃나무 107 09:26:16
후회할 것 같으면 해버려라  file new 은꽃나무 72 09:26:14
똑똑하게 화내는 방법   new 은꽃나무 52 09:26:12
♡ 사랑의 나무   new (1) 청암 46 09:01:32
늘 옆에 있어주는 사람   new 무극도율 69 08:26:21
건성으로 보지 말라   new 무극도율 56 08:24:4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