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흙이 있었소
28 무극도율 2021.01.23 14:21:40
조회 91 댓글 0 신고
흙이 있었소

모진 바람에도
쓰러지지 않은 이유가
움켜쥔 뿌리 때문만이 아니란 걸
알아버렸소

흔들리며 넘어가려던
그대의 뿌리를 부둥켜안고
숨도 쉬지 않고 깍지를 풀지 않았던 뜨거운 잇몸

세상에 수많은 나무들이
다시 늠름하게 푸른 아침
고요히 상처 난 뿌리에 입맞추며
깍지를 푸는 흙이 있었소


- 고창영의 시〈비밀〉(전문)에서-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우리 사랑 / 천숙녀  file (1) 독도시인 109 21.02.27
나이가 준 선물   (2) 그도세상김용.. 128 21.02.27
설거지의 노래   (2) 도토리 246 21.02.27
자신에게서 구하라  file (9) 하양 214 21.02.27
용기  file (2) 하양 158 21.02.27
빈 가슴 어찌 채우려는가  file (2) 하양 162 21.02.27
당신을 떠나버린 나....   모바일등록 (3) 77엄지 132 21.02.26
보고픔 담아 커피 한잔/한명희   은꽃나무 123 21.02.26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10가지 방법  file 은꽃나무 115 21.02.26
배움에 나이란 없다  file (2) 은꽃나무 94 21.02.26
노부부   산과들에 88 21.02.26
엄마   산과들에 76 21.02.26
책의 등   (1) 산과들에 52 21.02.26
열매 맺는 땅   (1) 김용수 67 21.02.26
'희망은 격렬하다'   (1) 무극도율 79 21.02.26
휴식은 더 나은 균형을 찾는 것   (1) 무극도율 98 21.02.26
미소로 시작하는 행복한 아침에   무극도율 119 21.02.26
[오늘의 명언] 걱정을 하면 걱정이 없어지나요?   책속의처세 115 21.02.26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의 기도   (2) 도토리 244 21.02.26
꽃 친구   (1) 도토리 254 21.02.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