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뜨거운 돌
15 대장장이 2021.01.23 13:26:42
조회 59 댓글 0 신고

 

                                 뜨거운 돌

 

 

                                 움켜쥐고 살아온 손바닥

                                 가만히 내려놓고 펴보는 날 있네

                                 지나온 강물처럼 손금을 들여다보는

                                 그런 날이 있네

                                 그러면 내 스무 살 때 쥐어진 돌 하나

                                 어디로도 굴러가지 못하고

                                 아직 그 안에 남아 있는 걸 보네

 

                                가투 장소가 적힌 쪽지를 처음 받아들던 날

                                그건 종이가 아니라 뜨거운 돌이었네

                                누구에게도 그 돌 끝내 던지지 못했네

                          한 번도 뜨겁게 끌어안지 못한 이십대

                          火傷마저 늙어가기 시작한 삼십대

                          던지지 못한 그 들

                          오래된 질문자처럼 내 손에 박혀 있네

 

                          그들을 손에 손에 쥔채 세상과 손잡고 살았네

                          그 돌을 손에 쥔 채 글을 쓰기도 했네

                          문장은  자꾸 걸려 넘어졌지만

                          그 뜨거움 벗어나기 위해 글을 쓰던 밤 있었네

                          만일 그 돌을 던졌다면, 누군가에게;그랬다면,

                          삶이 좀더 가벼울 수 있었을까

                          오히려 그 뜨거움이 온기가 되어

                          나를 풀어줄 것은 아닐까 생각해보기도 하네

 

                          오래된 질문처럼 남아 있는 돌 하나

                          대답도 할 수 없는데 그 돌 식어가네

                          단 한 번도 흘러넘치지 못한 화산이 옹알 처럼

                          식어가는 돌 아직 내 손에 칬네

 

                                                        

                                                             ♡ 나 희 덕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인생의 과일 나무  file (4) 하양 232 21.02.24
사랑이란  file (4) 하양 232 21.02.24
세월의 강  file (2) 하양 151 21.02.24
봄이 왔나 봄  file 모바일등록 (1) 다재원선심 115 21.02.24
가슴속에 사는 말   (2) ♤참이슬♤ 148 21.02.23
베푸는 사랑  file (1) 수키 127 21.02.23
꽃의 선언   대장장이 76 21.02.23
사랑이라는 열차   대장장이 82 21.02.23
친구의 안부   대장장이 135 21.02.23
그 길이 내게도 꿈틀하네   (1) 산과들에 119 21.02.23
나무는 도끼를 삼켰다   산과들에 89 21.02.23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여~   (1) 미림임영석 144 21.02.23
요즘 뭐하세요?   (2) 산과들에 164 21.02.23
맑은 사람으로 그대에게 가고싶다   은꽃나무 124 21.02.23
당신은 뭘해도 잘할 수 있습니다   (2) 은꽃나무 141 21.02.23
지나간 세월을 뒤돌아 보며..   은꽃나무 131 21.02.23
*함께 봄길을 걸어 보아요*  file (14) 마음의글 375 21.02.23
♡ 그리움도 지나치면  file (4) 청암 189 21.02.23
우리는 그를 '가왕'이라 부릅니다   (2) 뚜르 177 21.02.23
입춘   뚜르 175 21.02.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