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더 사랑하기에 함께 하고 싶다
100 뚜르 2021.01.21 07:07:53
조회 246 댓글 0 신고




어느덧 결혼 20년 차가 다 돼갑니다.
엊그제 결혼한 것 같은데 벌써 20년이라니...
소파에 앉아 창밖을 바라보며 차 한 잔 마시다
지난 20여 년의 결혼 생활을 생각해봤습니다.

주마등처럼 스쳐 가는 기억 중에서 결혼하고
첫 명절을 맞았을 때가 생각납니다.

남편은 집안의 장손입니다.
그동안 엄마가 해준 명절 음식만 먹다 처음 맞이하는
며느리로서의 명절, 그것도 친척이 많은 시댁의 명절은
상을 하루에 무려 10번도 넘게 차려내는
신세계를 경험했습니다.

직장 생활과는 전혀 다른 고단함을 느꼈습니다.
심지어 명절 다음날은 시어머님의 생신이기까지 했습니다.
그래도 어머님의 첫 생신상은 꼭 차려드리고 싶다는 생각에
여러 개의 알람을 맞춰놓고 잠을 청했지만,
눈 떠보니 날씨가 환해져 있었습니다.

저 자신에게 속상하고 시어머님께는 죄송했습니다.
헐레벌떡 밖으로 나갔는데 시부모님도 피곤하셨던지
주무시고 계셨습니다.

정말 다행이다 싶어 주방에 들어갔더니
남편의 뒷모습이 보였습니다.
"내가 지금 깨우려고 했는데 빨리 일어놨네.
내가 다 해놨으니 걱정하지 마!"

그러곤 시부모님 방을 향해서 남편은 크게 말했습니다.
"아버지, 어머니 일어나세요.
며느리가 어머님 생신이라고 맛있는 미역국
끓여놨어요."

그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미소가 지어지네요.
살면서 티격태격 싸우기도 하고, 아이들 키우느라
잊고 있던 우리들만의 행복한 기억.
마음은 그렇지 않은데 모진 말도 쏟아내곤 했던
순간순간이 후회되기도 합니다.

오늘 남편이 퇴근하면 꼭 안아줘야겠어요.
10년간 고마웠다고, 그리고 사랑한다고 말이죠.
앞으로 또 10년간 지금처럼 행복하게
살아가자고요!





"너랑 한시도 떨어져 있기 싫어!"
지금 생각해도 설레고 행복했던 순간도 함께였고
"어쩜 우린 이렇게 맞는 게 하나도 없니?"
미웠던 순간도 함께였습니다.

사랑이란 이름으로 연을 맺고 살아가는 두 사람.
미워도 좋아도 매 순간을 끝까지 함께 할
우린, 부부입니다.


# 오늘의 명언
인생은 꽃, 사랑은 그 꽃의 꿀
- 빅토르 위고 -

 

<따뜻한 하루>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누군가가 그랬습니다   (2) 욱형 148 21.02.25
늘 고마운 그대에게   욱형 146 21.02.25
찬란한 봄이 오기까지는  file 모바일등록 (8) 가을날의동화 269 21.02.25
창조의 공식   (1) 해맑음3 67 21.02.25
연애의 힘   (1) 도토리 223 21.02.25
나의 치유   (2) 도토리 235 21.02.25
별똥별을 노래함   (2) 도토리 239 21.02.25
잘하고 있다는 한마디  file (8) 하양 304 21.02.25
꽃 같은 당신  file (2) 하양 220 21.02.25
괜찮아  file (4) 하양 232 21.02.25
누군가는 지금 그렇게 기도를 합니다   (1) ♤참이슬♤ 114 21.02.24
한번뿐인 내 인생이니까   (1) ♤참이슬♤ 173 21.02.24
내 마음에 슬프게 내리는 비   은꽃나무 108 21.02.24
보고싶은 날에는 비가 내린답니다  file 은꽃나무 134 21.02.24
그냥 놓아라   (1) 은꽃나무 117 21.02.24
묘비명   (1) 산과들에 102 21.02.24
냄비   산과들에 64 21.02.24
이력서   (1) 산과들에 86 21.02.24
봄은 어디쯤에  file 모바일등록 (5) 가을날의동화 345 21.02.24
[오늘의 좋은글] 2021년 꼭 읽어야할 인문 교양 베스트도서 5선   책속의처세 87 21.02.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