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지혜로운 나이 듦
100 뚜르 2021.03.03 09:30:05
조회 294 댓글 0 신고

한 젊은 쥐가 있었습니다.
그 쥐는 음식을 구하는 재주가 뛰어나
많은 쥐들의 선망의 대상이었지만,
세월이 흐르고 늙어가며 눈도 어두워지고,
행동도 느려져 혼자 힘으로는 다닐 수조차
없게 되었습니다.

젊은 쥐들은 늙은 쥐를 비웃으며 수군거렸습니다.
“뭐야 이제 늙어서 아무 쓸모가 없잖아?
음식은 뭣 하러 줘! 주지 말자!”

그러던 어느 날 저녁, 쥐들이 사는 집주인이
세 발 달린 솥에 밥을 해서 돌로 솥뚜껑을 눌러놓고는
외출을 했습니다.

젊은 쥐들은 그 안에 들어 있는 밥이 탐났지만,
온갖 꾀를 짜내도 밥을 꺼낼 수 있는
방법이 없었습니다.

그중 한 쥐가 갑자기 어디론가 달려갔습니다.
바로 늙은 쥐에게 간 것입니다.

“어르신, 그동안 저희가 잘못했습니다.
저 솥에 들어 있는 밥을 도저히 꺼낼 방법이 없습니다.
방법을 가르쳐 주세요.”

늙은 쥐는 자신들의 필요에 의해 매달리는
젊은 쥐가 괘씸하기도 했지만, 오죽하면 찾아왔을까 하여
방법을 알려 주었습니다.

“한쪽 다리 밑의 흙을 파보게.
그러면 솥이 한쪽으로 기울어져 쓰러질 것이네.
그럼 그 안의 밥을 먹을 수 있을 걸세.”

 

 

삶의 지혜는 배움으로 익힐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흔히 나이가 들수록 연륜이 묻어난다는 말을 자주 듣게 되는데
그만큼 경험하고 쌓아온 삶을 느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인생을 살면서 몸소 배운 ‘진짜 경험’에서 나오는
삶의 지혜는 쉽게 따라잡을 수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행동하는 사람처럼 생각하고, 생각하는 사람처럼 행동하라.
강가에서 물고기를 보고 탐내는 것보다 돌아가서
그물을 짜는 것이 옳다.
– 앙리 베르그송 –

 

<따뜻한 하루>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토끼가 달아나니까 사자도 달아났다   new 무극도율 14 05:49:16
106번 버스   new 무극도율 11 05:48:07
45,011명의 어린 영혼   new 무극도율 12 05:46:48
행복은 어디에 있는가  file new 은꽃나무 17 05:36:07
내 늙은 아내  file new 은꽃나무 15 05:36:03
지금 거신 전화는   new 은꽃나무 8 05:35:59
목련 지는 밤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6 04:54:07
김남열 시집 "자연으로 돌아가라"  file new 김하운 9 04:30:29
나 그대에게 닿을 때는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6 04:00:28
천사 메시지,머루   new 해맑음3 14 03:16:21
그는 좋은 사람이다  file new (1) 하양 37 00:17:57
진작에 그대를 알았더라면  file new (1) 하양 46 00:15:32
내가 하는 행동은 내가 된다  file new (1) 하양 34 00:13:43
서정윤시모음 41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23 21.04.10
노년의 멋   new 강아지 66 21.04.10
진실한 마음을 주는 사람   new 강아지 59 21.04.10
힘내시게 친구야!   new 강아지 59 21.04.10
나이에 걸맞게 살고 싶다   new 대장장이 61 21.04.10
슬픔의 강   new (2) 도토리 492 21.04.10
그 사람   new (2) 도토리 503 21.04.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