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달밤
55 산과들에 2021.02.28 12:42:51
조회 103 댓글 0 신고

누나는 조그맣게 울었다 

그리고 꽃씨를 뿌리면서 시집갔다

 

봄이 가고

우리는 새벽마다 아스팔트 위에 도우도우새들이 쭈그러앉아

채송화를 싹뚝싹뚝 뜯어먹는 것을 보고 울었다

맨홀 뚜꺼은 항상 열려 있었지만

새들은 엇갈려 짚는 다리를

한번도 빠뜨리지 않았다

 

여름이 가고

바람은 먼 남국나라까지 차가운 머리카락을 갈기갈기 풀어 날렸다

이쁜 달이 노랗게 곪은 저녁

리어카를 끌고 신작로를 걸어오시던 어머니의 그림자는

달빛을 받아 긴 띠를 발목에 매고, 그날 밤 내내

몹시 허리를 앓았다

 

-기형도-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좋은 생각   new 무극도율 0 11:50:17
우린 4월의 꽃길을 걸어요!  file new 미림임영석 23 09:58:34
♡ 행복이 노후대책이다   new 청암 33 08:16:27
함께 할 줄 아는 사람   new 네잎크로바 70 07:00:10
흘들리는 의자   new (1) 대장장이 58 05:02:41
순록의 태풍   new 뚜르 129 04:46:56
빨래의 풍경 /박종영   new 뚜르 121 04:46:51
인생의 해결사 '사랑'   new 뚜르 160 04:46:47
자신과의 소통   new 해맑음3 89 04:27:50
이제 서야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28 03:56:34
산다는 것은 어떤 이에게는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11 02:30:26
열린 마음으로 세상 보기  file new (2) 하양 95 00:35:38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file new (1) 하양 80 00:33:25
그대에게 드리는 사랑의 노래  file new (1) 하양 82 00:32:41
꽃마다 각각의 한창때가 오듯이, 사람도 활짝 피어나는 때가 반드시 온다.   new 은꽃나무 38 00:07:54
봄콕   new 은꽃나무 48 00:07:52
나룻배  file new 은꽃나무 56 00:07:51
설야   new (1) 산과들에 80 21.04.14
비옷을 빌어 입고   new 산과들에 63 21.04.14
청솔 푸른 그늘에 앉아   new 산과들에 69 21.04.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