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겹말'을 아시나요?
28 무극도율 2021.01.25 12:07:58
조회 131 댓글 0 신고

 

'겹말'을 아시나요?

"미리 예약했습니다"나
"박수를 칩니다"가 겹말인 줄 느낄 수 있을까요?
"축구를 차다"나 "탁구를 치다"나 "테니스를 치다"가
겹말인 줄 알아차릴 수 있을까요? "붉게 충혈된 눈"이나
"들뜨고 흥분했네"가 겹말인 줄 생각할 수 있을까요?
요즈음 "역전 앞" 같은 말을 쓰는 분은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이
런 겹말은 워낙 널리 이야기가 된 터라
퍽 쉽게 바로잡기도 하고 사람들 스스로 털어내기도 합니다.
그러나 무척 많은 겹말은 겹말인 줄 못 느끼면서 쓰입니다.


- 최종규, 숲노래의《겹말 꾸러미 사전》중에서 -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걸림없는 자유로운 삶을 사세요  file new 은꽃나무 3 15:24:18
인생은 내것입니다  file new 은꽃나무 12 15:24:16
아직도 세상은 참 아름다운 곳입니다  file new 은꽃나무 4 15:24:14
그대만한 선물dms   new 대장장이 7 14:34:22
// 춘삼월 봄비 온종일 주룩주룩~  file new 미림임영석 17 13:49:50
♡ 예쁜 엄마   new (2) 청암 53 10:11:32
* 3 월 당신에게 보낸 편지 *  file new (6) 마음의글 148 10:04:15
돈 자루의 주인   new 뚜르 99 09:49:15
직선 그리고 곡선   new 뚜르 98 09:49:12
3월 /장석주   new 뚜르 111 09:49:09
대화가 즐거운 사람을 만나라   new 네잎크로바 88 08:52:29
봄이 오는 길목에 서면   new (1) 대장장이 92 08:11:35
가끔은 고뇌해야 한다   new 욱형 66 05:25:50
고운 미소와 아름다운 말한마디   new (2) 욱형 98 05:24:34
돈 자루의 주인   new 욱형 71 05:21:07
꽃씨 / 서정윤  file 모바일등록 new (12) 가을날의동화 144 03:30:24
서성이다 / 천숙녀  file new (2) 독도시인 64 03:15:56
전생 이야기   new (1) 해맑음3 39 03:04:45
부부의 노래   new (1) 도토리 45 00:51:18
삶을 사랑하는 사람은 아름답습니다  file new (6) 하양 132 00:14:3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