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 찐빵과 누룽지
24 청암 2021.01.12 09:11:05
조회 185 댓글 3 신고

 

 

 

 

찐빵과 누룽지

 

 

 

 

 

학교에서 돌아오면 어머니는

김이 모락모락 나는 찐빵을 내놓으셨습니다.

학교 앞 문방구에서 친구들과 어울려 느즈막히 들어 온 날에도

어김없이 따끈한 찐빵으로 날 기쁘게 하셨습니다.

 

 

 

나는 그것이 너무나 신기했습니다.

어머니는 늘 막내인 내 생각만을 하셨던 것입니다.

 

 

'지금쯤 우리 막내 딸이 문방구 앞에서 서성거리겠지.

골목길을 지나 양과점도 그냥 못 지나치고 군침을 흘리고 있겠지'

 

 

 

시계를 보고 이런 계산까지 하시며 막내 딸의 찐빵을 쪘던

어머니의 마음을 지금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어머니가 음식을 만들 때면 내 머리는 항상

안방에서 부엌으로 나 있는 쪽문을 향해 있었습니다.

그 문을 드르륵 열면 나물을 무치던 어머니의 손에서는

깨소금과 참기름 냄새가 고소하게 풍겨 왔습니다.

 

 

 

그리고 언제나 꽁꽁 뭉친 누룽지가 쥐어져 있었습니다.

방안에서 고개만 까딱 내민 채 어머니에게 받아먹던

누룽지는 지금까지 내가 먹은 음식 중에서

가장 맛나는 것이었습니다.

 

 

 

-글/송도순  지음-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우린 4월의 꽃길을 걸어요!  file new 미림임영석 12 09:58:34
♡ 행복이 노후대책이다   new 청암 23 08:16:27
함께 할 줄 아는 사람   new 네잎크로바 55 07:00:10
흘들리는 의자   new (1) 대장장이 51 05:02:41
순록의 태풍   new 뚜르 129 04:46:56
빨래의 풍경 /박종영   new 뚜르 119 04:46:51
인생의 해결사 '사랑'   new 뚜르 152 04:46:47
자신과의 소통   new 해맑음3 81 04:27:50
이제 서야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21 03:56:34
산다는 것은 어떤 이에게는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04 02:30:26
열린 마음으로 세상 보기  file new (2) 하양 86 00:35:38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file new (1) 하양 70 00:33:25
그대에게 드리는 사랑의 노래  file new (1) 하양 74 00:32:41
꽃마다 각각의 한창때가 오듯이, 사람도 활짝 피어나는 때가 반드시 온다.   new 은꽃나무 35 00:07:54
봄콕   new 은꽃나무 42 00:07:52
나룻배  file new 은꽃나무 51 00:07:51
설야   new (1) 산과들에 77 21.04.14
비옷을 빌어 입고   new 산과들에 58 21.04.14
청솔 푸른 그늘에 앉아   new 산과들에 65 21.04.14
홍순옥시모음 6편   new 그도세상김용.. 43 21.04.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